|| 도고 기도

 

교회를 개척하여 섬기면서 무엇보다도 절실한 것은 기도입니다. 기도는 어떤 특정한 사람의 것이 아닌 모든 성도에게 주신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기도는 하늘의 열쇠와 같습니다. 그런데 그 열쇠를 잘 사용하는 사람은 하늘의 보고를 받아 누리고, 그 열쇠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은 하늘의 보고를 닫아 버리는 것과 같습니다. 이 선물을 다 받아 누리는 우리 성도님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기도가 더욱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뜻이 이 땅에 임하게 하는 통로이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주님께서 우리 자신만을 위해 기도하라고 하신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위해 기도하라고 하셨고 또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도의 두 손은 놀랍게도 한 손은 하나님의 보좌를 붙잡고 다른 한 손은 우리가 기도하는 사람의 어깨를 붙잡는 능력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장소와 시간과 상관없이 우리는 기도의 영적네트워크로 서로를 도울 수 있습니다. 사실 남을 위해 하는 기도를 그동안 중보기도로 지칭해 왔습니다. 그러나 중보기도는 오직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유일한 중보자(mediator)되시는 예수님께서 하나님보좌 우편에서 이 땅의 자기 백성을 위해 드리는 기도입니다. 모르고 사용해서도 안되는 것이지만 알고 그렇게 계속 사용하는 것은 더욱 잘못된 것입니다. 엄밀하게 말씀드리면 “저는 중보기도자입니다” 라고 하면 예수님 자리를 빼앗는 것입니다. 성경을 알고 겸손한 사람은 절대 그럴 수 없습니다. 성경적 용어를 제대로 사용해야만 제대로 주님을 섬길 수 있습니다.

 

우리교회는 성경대로 중보기도는 예수님이 하시는 기도로 정리해 드립니다. 그러면 다른 사람을 위해하는 기도를 무엇이라 칭해야 합니까? 성경에서는 도고 기도라고 합니다.  ‘도고’는 헬라어로 ‘엔튜크세이스’ 라고 합니다. 딤전 2:1, 딤전 4:5 절에 나옵니다. 그 뜻은 다른 사람의 유익을 위해서 기도,탄원함을 의미합니다. 이처럼 도고(禱告:intercession)는 ‘이웃을 위한 기도’(Prayer to God for Neighbor:NIV) 입니다. 반면에 딤전 2:5에서 ‘중보’라는 헬라어는 ‘메시테스’입니다. 이 말의 뜻은 계약을 맺기 위해 두 사람 사이를 중보하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곧 예수님의 중보적 사역을 분명히 말씀합니다. 성경이 구약과 신약에 걸쳐 하나님과 인간 사이에 그 누구도 중보자가 없고 오직 예수님만이 새언약의 중보자가 되신다(히9:15)는 진리를 제대로 아는 사람은 감히 자신이나 다른 사람을 중보자라고 칭할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도고와 중보라는 말의 헬라어 원뜻이 다름을 아셔야 합니다. 그래서 중보자이신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하나님께드리는 기도를 중보기도라 하는 것이고, 우리가 다른 사람을 위해서 기도하는 것은 도고기도라 하는 것이 옳은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더욱 예수님의 중보기도와 성도간의 도고기도로 더욱 강건하게 세워져 복음과 하나님 나라를 위해 존귀하게 쓰임받기를 소원합니다. 이제 우리 교회안에 도고기도사역(담당 임명섭권사)이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에 진행 중입니다. 도고기도에 열심히 참여하여 주님나라와 교회와 성도를 위해 도고하는 역사가 넘치길 소원합니다.(*)